터키

터키는 표정이 풍부한 나라이다.

전설과 역사가 살아서 현재와 공존하는 곳이 바로 터키이다.

자연과 유적 등 관광객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자산이 많은 나라로

유럽과 아시아에 걸쳐 있는 국토의 면적은 약 780,580㎢,

인구는 약 6.120만명이며, 수도는 앙카라,

인종은 터키인, 쿠르드인, 그리스인, 유대인, 아르메니아인, 아랍인등이며

언어는 터키어, 종교는 99%가 이슬람교이다.

이스탄블의 슐탄아흐메트 사원. 내부의 청색

타일이 아름다워 불루 모스크 라고도 한다.

트로이의 목마. 유적지에 관광객의

관심을 끌 수 있는 것을 만들어 놓았다.

베르가마의 유적지 중 원형극장.

석조 유적이 많은 관광지이다.

파묵칼레의 석회 붕. 석회질을

함유한 온천수가 만든 작품이다.

빵을 만들고 있는 여인과 잠시

낮선 관광객의 요청을 웃음으로 받는다.

괴레메 야외 박물관의 동굴 교회

신앙의 힘으로 이룬 구조물이다.

젤베계곡의 버섯 봉우리

오랜 동안의 풍화작용으로 이루어 졌다.

콘야의 가정집. 관광객에게 선뜻 집안을

구경시키는 여유와 친절함이 있다.

골목길에서 뜨개질을 하고 있던 아줌마들의

친절함이 지친 관광객에게 힘을 준다.

유적지의 노점상들. 손수 집에서 만든

수예품등 수공예품을 팔고 있다.

[국가별 분류]